홈 > 고객지원 > 비즈니스 뉴스
비즈니스 뉴스
'IT 결정체' 스마트폰, 중국이 세계최초 타이틀 휩쓰는데…
조회수10832018.05.29
첨부파일없음

[미래산업 전쟁… 한국이 안 보인다] 중국


작년 10월 세계 3위 스마트폰 업체인 중국 화웨이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반도체를 탑재한 스마트폰인 '메이트10'을 출시해 세계 IT(정보기술) 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더 놀라운 것은 메이트10에 탑재된 AI 반도체를 화웨이가 직접 설계·개발했다는 것이다. 화웨이의 AI 반도체 '기린970'은 스마트폰에서 이미지·음성 인식, 검색은 물론이고 AI 비서, 카메라 화질 최적화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을 동시에 쓸 수 있도록 만든 첫 반도체다.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 담당 리처드 위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메이트10은 일상생활에서 AI를 마음껏 쓸 수 있도록 만든 첫 제품"이라고 자랑했다. 화웨이는 메이트10 외에도 올해 선보인 'P20' 'P20 프로' '메이트RS' 등 최신 스마트폰에도 모두 AI 반도체를 탑재했다.

화웨이의 AI 반도체 스마트폰은 중국이 세계 스마트폰 업계에서 '최초' 타이틀을 달기 시작한 신호탄이었다. 올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은 세계 최초의 트리플(렌즈가 3개) 카메라 스마트폰, 테두리가 없는 '무(無)베젤' 스마트폰, 지문 인식 센서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한 스마트폰 등 세계 최초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반면 지난 3월 출시된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S9에는 세계 최초로 탑재한 기능이 없다. 한국 스마트폰 업계의 기술 경쟁력이 거꾸로 중국에 뒤처지기 시작한 것이다. 한 스마트폰 업체 관계자는 "중국 스마트폰은 더 이상 한국 스마트폰을 베끼는 '카피캣'이 아니다"며 "우리가 중국의 기술을 보고 배워와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초 타이틀 가져가는 中스마트폰

중국의 스마트폰 업체 비보는 다음 달 12일 테두리가 아예 없는 무베젤 스마트폰인 '넥스(Nex)'를 선보인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 크기 대비 화면 비율이 99%에 달한다. 양 측면의 테두리는 없고, 상·하단 테두리 역시 1.8㎜, 4.3㎜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비보는 전면(前面) 카메라도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카메라 기능을 쓸 때만 노출되도록 만들었다.


중략 ..


기사 전문 보기 - https://goo.gl/da3qiY 

댓글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