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고객지원 > 비즈니스 뉴스
비즈니스 뉴스
식량 생산의 미래를 위해 '인공지능' 도입하는 구글
조회수8952018.04.24
첨부파일없음

(서울=뉴스1) 박영숙 세계미래보고서 2018 저자,송화연 기자 = 오지에 풍선을 띄워 무선 인터넷을 공급하는 프로젝트 룬(Loon), 드론으로 구호물자나 쇼핑한 상품을 전달하는 프로젝트 윙(Wing) 등 인류가 생각하지 못한 연구를 진행하는 구글의 비밀 연구조직 구글 엑스(Google X)가 '식량 생산'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할 방안을 찾고 있다.

구글 엑스 CEO인 애스트로 텔러(Astro Teller)는 지난 3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엠테크 디지털 이벤트(EmTech Digital Event)에서 "농업 분야 혁신을 위해 머신러닝(Machine Learning)과 첨단 기술을 결합하는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 않았지만, 인공지능과 로봇 혹은 드론을 결합해 농민의 농작물 수확 시기를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식량농업기구(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United Nations, FAO)는 2050년경에 세계 인구가 90억 명을 넘어서며 식량 부족 문제가 대두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간 수백만 톤의 살충제가 사용되지만 매년 세계 농작물 수확량의 20%~40%가 식물 질병과 해충으로 인해 손실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구글 엑스의 새로운 프로젝트는 인공지능을 통해 식량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변화를 분석하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해충이나 재해를 사전에 차단할 것으로 보인다. 농업 환경을 조정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로봇과 드론도 빼놓을 수 없다.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과일을 수확하는 로봇이나 적절한 시기에 자동으로 농작물에 물을 분사해주는 드론 등이 가까운 시일 내 상용화될 것이다. 실제 수많은 스타트업들이 딸기 수확 로봇을 개발한 바 있고, 드론을 이용해 작물 재배 데이터를 수집해 농업을 연구하고 있다.


중략 ..


기사 전문 보기 - https://goo.gl/MtXk1z

댓글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