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고객지원 > 비즈니스 뉴스
비즈니스 뉴스
‘네이버 상위 노출시켜 드립니다’ … 검색어 순위 조작업체만 수백 곳
조회수12792018.04.26
첨부파일없음

전문가들은 이번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뉴스 댓글뿐 아니라 온라인에 횡행하는 여론·순위 조작 전반에 대한 처벌 규정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조직적이고 상업적인 여론 조작이 만연해 있었다. 형법상 업무방해죄에 따르면 온라인 사업자들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한 혐의가 인정되면 조작 행위 가담자들은 5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그러나 드루킹 같은 극히 드문 경우를 제외하고는 검색·순위 조작 행위가 그간 처벌받은 경우는 손에 꼽는다. 

전직 프로게이머 장모(33)씨는 지난 2월 네이버 검색어 133만 개를 조작해 수익 33억원을 챙긴 혐의(업무방해죄)로 징역 3년과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병원·식당 등 업체의 부탁을 받고 네이버의 연관 검색어와 검색어 순위를 조작해 왔다. ‘○○동 맛집’이라고 치면 연관 검색어에 특정 음식점이 노출되거나 관련 검색어, 게시글 상위에 업체를 띄우는 식이다. 이 과정에서 장씨는 네이버의 IP(인터넷 프로토콜·인터넷상의 주소) 필터링을 피하기 위해 불법 프로그램을 활용한 것이 문제가 됐다. 

구글 등 검색 엔진에서 ‘네이버 상위 노출’ ‘검색어 마케팅’ 등의 키워드를 치면 온라인 마케팅 업체 수백 곳이 나온다. 이들은 대외적으로는 소셜미디어 등을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 대행사라고 소개하지만 실제로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하거나 대포폰 등을 사용해 불법으로 아이디를 생성해 순위·검색 결과를 조작하는 ‘언더마케팅’ 업체다. 언더마케팅 회사 홈페이지에는 ‘네이버 자동 완성 검색어는 1주, 네이버 연관 검색어는 2주, 지식인·블로그·카페 노출 1주’라고 기간을 명시해 놓았다. 


중략 ..


기사 전문 보기 - https://goo.gl/EpS8K5

댓글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