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고객지원 > HOT 트렌드뉴스
HOT 트렌드뉴스
갈 때까지 가는 승차공유 갈등
조회수2202018.08.02
첨부파일없음

택시업계, 승차공유 반대성명..."이재웅 대표 혁신성장본부장 안돼"
승차공유업체는 '차차' 불법규정 국토부에 반기..."사업 계속할 것"
국내 승차공유 사업 현황
[서울경제] 승차공유를 둘러싸고 제도 도입을 결사적으로 막고 있는 택시업계와 규제혁신을 통해 신규 서비스 확산에 나선 정보기술(IT) 업계간의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1일 택시업계는 ‘택시업계 생존권 위협하는 자가용 불법영업은 결코 허용돼서는 안 된다’라는 제목으로 정부의 승차공유 합법화 시도를 비판하는 성명을 내놨다. 택시업계는 이번에는 기획재정부가 카쉐어링업체 쏘카의 이재웅 대표를 혁신성장본부장으로 임명한 것을 문제 삼았다. 

택시업계는 “이재웅 대표를 혁신성장본부 공동 민간본부장에 선임한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승차공유와 관련한 직접 이해 관계자인 쏘카의 대표를 정부기관의 대표로 선임하는 것이 정부의 협의 자세인지 묻고 싶다”며 반발했다. 이어 “정부가 정한 기업집단의 이익을 염두에 두고 일방적으로 승차공유 합법화를 위한 논의를 추진할 경우, 100만 택시가족은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다”며 승차공유 움직임이 이어질 경우 시위 등 집단행동도 불사하겠다며 으름장을 놨다.


중략 ...


기사 전문 보기 - https://goo.gl/AjQd5e

댓글
이전
다음
목록